Person who stands against global agenda.

trueracist.egloos.com

포토로그



카타르 스웨덴 말묘시에 대형 이슬람 사원 건설.

Qatari Government Opens Mega-Mosque in Malmö, Sweden

카타르 정부는 스웨덴 말묘에 대형 이슬람 사원의 문을 열다.

Qatar’s Ministry of Awqaf and Islamic Affairs has opened Scandinavia’s largest mosque in Malmö, Sweden.

카타르의 아우카프와 이슬람 사무성은 스웨덴 말묘에서 스칸디나비아 최대의 모스크의 문을 열었다.

The 1,791 square metre Umm Al-Mu’minin Khadijah Mosque will be able to accommodate around 2,000 devotees and cost the Qatari government around three million euros, according to the Qatar News Agency.

카타르 뉴스 기관에 따르면, 1,791제곱미터의 알-무미닌 카디야 모스크는 2000명의 신자를 수용할 수 있고, 카타르 정부는 (짓는데) 약 3백만 유로의 비용을 대었다고 한다.

An absolute monarchy where the legal system is based largely on Sharia law, the Gulf state has been repeatedly accused of funding radical Islamic terrorism, not least by former U.S. Secretary of State and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Hillary Clinton.

절대 군주제를 유지하고 있고, (국가) 법체계가 대부분 샤리아Sharia법에 근거해있는 걸프국가인 카타르는, 급진 이슬람 테러리즘에 자금을 대었다는 사실 때문에 반복적으로 비난받아왔다. 특히 그중에서도 전 美국무장관이자,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에 의해서 그랬다.

“We need to use our diplomatic and more traditional intelligence assets to bring pressure on the governments of Qatar and Saudi Arabia, which are providing clandestine financial and logistic support to [Islamic State] and other radical Sunni groups in the region,” read a 2014 document released by Wikileaks in 2016.

“우리는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에 대한 압력을 가하기 위해서, 우리의 외교적이고 더 전통적인 정보국 자산을 사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들은 그 지역에서, IS와 다른 급진 수니 이슬람 단체들에게 금융적, 병참적 지원을 비밀스럽게 하고 있으니까요.” 2016년 위키리크스에의해 발표된 2014년자 문서에는 이렇게 쓰여있다.

An investigation by The Telegraph newspaper, also in 2014, further accused the Qataris of funding Islamists in Libya, Iraq, and Somalia via middlemen in Turkey.

텔러그래프 신문사는 2014년 자체 조사를 통해서, 카타르가 터키에 있는 브로커를 통해서,

리비아, 이라크, 소말리아에 있는 이슬람주의자들에게 자금을 대었다는 사실을 밝힌 후 추가적인 비난을 하였다.

Carl Schiøtz Wibye, Norway’s former ambassador to neighbouring Saudi Arabia, has suggested that European governments must “weed out local influence wherever it comes from, be it through financial support, literature or videos by preachers who say terrible things online”, in part by banning the foreign funding of religious institutions, such as the Malmö mega-mosque.

사우디 인접국에서 노르웨이 대사를 지냈던, 칼 시요츠 위비에는, 유럽 정부들이, 그것이 어디서 온 것이건 간에 지역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들을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적 지원, 문학, 또는 온라인에서 끔찍한 것들을 강연하는 (이슬람)설교자의 비디오 뿐만 아니라, 부분적으로는 말묘Malmö 대형 모스크와 같은 종교 협회에서 제공하는 해외 자금들을 포함해서 말이다.

“In addition, we [should] require that all imams should speak Norwegian, so we can better understand what is happening in the Muslim community,” Wibye added.

“또한, 우리는 모든 이맘들이 노르웨이어로 말하도록 요구해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가 무슬림 공동체에서 무슨일이 돌아가는지 더 잘 알 수 있게 될 테니까요.” 위비에는 덧붙여말했다.

Malmö, which is Sweden’s third-largest city, has become a hotbed of drug crime, gun crime and extremism following large-scale Muslim immigration. Regular grenade attacks are a particularly worrying feature of life in the city, given the potential for terror attacks on the wider population.

스웨덴에서 세번째로 큰 도시인, 말묘는 마약 범죄, 총기 범죄, 대규모의 무슬림 이민으로 인한 극단주의 등의 범죄의 온상이 되어왔다. 일상적인 수류탄 테러는 더 큰 인구 밀집지역에서 발생하면 큰 사고로 번질 수 있는 잠재성이 있기 때문에, 도시생활에 있어서 특별히 걱정스러운 일단면이 된 것이다.

“Malmö is infamous for explosions,” retired police chief superintendent Torsten Elofsson told Breitbart London in late 2015.

“말묘는 폭발사고로 악명이 높습니다.” 퇴직한 경찰서장인 토슈텐 엘로프슨이 2015년에 런던 브라이바트에 말했다.

“I live in Malmo and I love this city. But of course it has changed – now we have the bridge from Copenhagen, this is a border town. Most of the drugs going to the rest of Scandinavia comes through here – this is a key route for smuggling drugs, weapons, people, and so on.”

“저는 말묘에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이 도시를 사랑해요. 하지만, 물론 도시가 변했다는 것을 말해야 겠군요. 지금은 코펜하겐으로부터 다리가 연결되어 있어요. 여기는 국경도시입니다. 스칸디나비아 다른 지역으로 가는 대부분의 먀약류가 여기를 통과해요. 여기는 마약, 총기, 사람을 밀수하는데에 핵심적인 길목입니다.”

“The bridge brought good to the city, but from a police perspective it has brought more crime. Now since we are in the [European Union] Schengen area we’re not allowed to have border controls, which makes it difficult to supervise what is happening”.

“이 다리는 도시에 많은 좋은 이득을 가져다 줍니다. 하지만, 경찰의 관점에서 보았을때에는 이 다리가 더 많은 범죄를 가져옵니다. 지금은 우리가 유럽연합의 솅겐(비자 면제) 지역에 편입되었기 때문에, 국경 통제를 할 권한이 없어졌습니다. 이런 사정이 여기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관리를 하기 어렵게 만드는 것입니다.”

Elofsson believes it is accurate to describe parts of Malmö and other areas of Sweden as having become “no-go zones”, and claimed that the number of these is “expanding”.

엘로프슨은 말묘시市의 일부분과 스웨덴 다른 도시지역들의 일부가 점차 출입통제구역(no-go zones)이 되어가고 있다고 묘사하는 편이 정확하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런 출입통제구역이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한다.

*no-go zone: 범죄자들의 온상이 되어 일반인들이 출입하기 위험한 지역.

“Police can go to these places,” he said, “but you have to take precautions.”

“경찰들은 이런 출입통제구역에 들어갈 수 있지요. 하지만 민간인들은 주의해야 합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태아를 어느 순간부터 생명으로 볼 것인가.

Fact #1: Every abortion kills an innocent human being.첫번째 사실: 모든 낙태는 죄없는 인간을 죽이는 것이다Is My Humanity Not Enough To Protect Me나의 인간성은 나를 보호하기에 충분치 않은가 It is false to claim that no one knows when life b... » 내용보기

사우디 독일내 이슬람사원 200개 건설 제안.

Saudi Arabia offers Germany 200 mosques – one for every 100 refugees who arrived last weekend사우디 아라비아는 독일정부에게 200채의 이슬람 사원을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 지난 주에 도착한 난민 100명당 1채씩을 의미한다. The kingdom has faced crit... » 내용보기

사우디 아라비아, 영국에서 살라피즘, 지하드 테러 지원.

'Sensitive' UK terror funding inquiry may never be published‘민감한’ 영국 테러 자금지원 심리는 발표되지 않을지도 모른다.Investigation into foreign funding and support of jihadi groups operating in UK understood to focus on ... » 내용보기

독일내 이슬람테러리스트 지원에 사우디, 카타르, 쿠웨이트 가담.

Saudi Arabia and Gulf states 'support Islamic extremism in Germany,' intelligence report finds정보국 보고서는, 사우디 아라비아와 걸프 국가들이 독일에서의 이슬람 급진주의를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  Saudi Arabia's ambassador to Germany ... » 내용보기